default_setNet1_2

정부, 에콰도르 전역 여행경보' 2단계 격상'

기사승인 2019.10.09  09:50:54

공유
default_news_ad1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피터조 기자] 외교부가 에콰도르 전역의 여행경보를 2단계(여행자제)로 격상했다고 9일 밝혔다.

   
▲ 자료=외교부

내용에 따르면 이번 이번 여행경보단계 조정은 지난 10.3.(목) 에콰도르 정부가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이후, 이에 반대하는 시위가 발생하여 도로 봉쇄‧강도‧상점 약탈 등 전국적인 소요 사태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한 것이다.

외교부는 "에콰도르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하시고, 이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여행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피터조 기자 edt@koreapost.co.kr

<저작권자 © 코리아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35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