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현미 장관, 필리핀 방문 ‘신공항, 철도사업 기업참여 요청’

기사승인 2019.09.11  09:03:55

공유
default_news_ad1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진욱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필리핀을 방문해 기업지원 사격에 나섰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9월 6일, 한국-미얀마 경제협력산업단지 기공식을 마치고  철도, 공항, 고속도로 등 수주전이 본격화되고 있는 필리핀을 방문해 우리 기업을 지원했다.

   
 

김현미 장관은 아서 투가데(Arthur Tugade) 교통부 장관과 마크 빌라(Mark Villar) 공공사업도로부 장관을 면담하고 불라칸 신공항, 남북 철도사업 등에 우리기업 참여를 요청했다.

투가데 장관은 “필리핀은 3년간 철도망 1,300km 구축(현재 77km) 등 대규모 인프라 건설 정책인 Build-Build-Build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개발 경험이 풍부한 한국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세 장관은 필리핀 정부, 산미구엘社, 인천공항공사, 철도시설공단 등 양국 인프라 기관 60여명이 참여한 ‘한-필리핀 인프라 협력 포럼’에 참여해 양국의 정책을 공유했다.

이 포럼에는 필리핀 정부·발주기관들이 참여한 가운데 우리기업, 해외건설·대한건설·전문건설협회장이 자리를 함께 하며 활발한 수주 지원활동을 펼쳤다.

또한, 김 장관은 ADB(아시아개발은행)를 방문, 총재를 면담하고 아시아 역내 인프라 개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우리기업 참여 사업에 대한 ADB의 적극적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김 장관은 해외 수주지원 활동 중 태풍(링링) 북상과 관련해 도로, 철도, 공항 등 국가기반시설과 공사현장에 대해 안전 조치를 강화하고 비상근무 체계를 철저히 유지할 것을 지시했다.

이와 함께 열차, 항공기의 지연·결항 가능성에 대비해서 승객 안내 등 교통서비스에도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이진욱 기자 edt@koreapost.co.kr

<저작권자 © 코리아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35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