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네시스, 2019 IDEA 디자인상 금상 수상

기사승인 2019.08.23  10:19:46

공유
default_news_ad1

- 에센시아 콘셉트, 전기차 기반 GT 콘셉트카 … 제네시스의 미래 비전 제시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윤경숙 선임기자] 제네시스가 2019 IDEA 디자인상 금상을 수상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한 것이다.
 
에센시아 콘셉트는 2019 IDEA 디자인상의 자동차&운송(Automotive & Transportation)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 사진제공=제네시스

‘IDEA 디자인상’은 미국 산업디자인협회가 주관하며 독일의 ‘iF 디자인상’, ‘레드닷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1980년부터 시작된 북미 최고의 디자인상으로 디자인 혁신과 사용자 혜택, 사회적 책임 등 다양한 심사기준을 종합 평가해 최고의 디자인을 선정한다.

제네시스는 지난해 ‘2018 레드닷 디자인상’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제네시스 강남’(리테일 디자인 분야)과 ‘제네시스 사운드’(사운드 디자인 분야)가 최고상인 최우수상(Best of the Best)을 수상한 바 있지만, 차량 디자인으로 세계 3대 디자인상에서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3월 뉴욕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네시스가 최초로 선보인 전기차 기반의 GT(Gran Turismo) 콘셉트카다.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인 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세련되게 재해석했으며 향후 제네시스 차량에 적용될 미래 기술력의 비전을 제시했다.

에센시아 콘셉트는 군더더기 없이 단순 명료하고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수작업을 통한 커스텀 테일러드 방식 인테리어 등이 고급스러운 인상을 구현했다.

제네시스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비전인 ‘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가장 선명하게 보여주는 차로 이번 IDEA 디자인상 금상 수상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제네시스는 기존 고급차 시장에서는 볼 수 없던 진보적이고, 대담하며, 한국적인 감성을 디자인에 담아내고 있으며, 곧 출시될 신차들을 통해 제네시스 디자인의 새로운 시대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끝]

윤경숙 선임기자 edt@koreapost.co.kr

<저작권자 © 코리아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35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