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후쿠시만 원전 오염수 방출' 정면 대응 선언

기사승인 2019.08.14  09:06:19

공유
default_news_ad1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피터조 기자]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를 중요 사안으로 간주, 적극 대응하갰다고 선언했다. 

외교부는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외교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코리아포스트 한글판 DB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로서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리 현황과 처리 계획 등 관련한 제반 사항에 대해 일본 측과 지속적으로 확인해 나가는 한편, 일본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입장 표명과 정보 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한 직후, 2018년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고,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따라 정부는 북서 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 간 회의, 국제원자력규제자회의 등 관련 다자 회의와 한일 간 국장급 협의, 해양환경정책회의, 환경공동위 등 여러 양자 회의 등 계기에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고 그간의 과정을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정부의 이 같은 입장에 일각에서는 일본에 대한 압박용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가 하면 농수산물 수입규제가 확대될 수도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피터조 기자 edt@koreapost.co.kr

<저작권자 © 코리아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35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